실리콘아츠, 리스크-V(RISC-V) 기반 GPGPU 설계자산(IP) ‘레이브’ 공개

IT Biz News

2021년 7월 19일

최태우 기자

레이브(RAIV)는 AI(ML/DL) 등에서 사용되는 빅데이터를 빠르게 연산처리하는 GPGPU IP

국내 팹리스기업 실리콘아츠가 인공지능(AI)용 반도체 설계자산(IP)인 ‘레이브(RAIV)’를 정식 공개했다.

폭증하는 데이터 처리를 위한 대안으로 그래픽 처리를 위해 설계된 GPU를 활용한 가속컴퓨팅 기술 ‘GPU 가속컴퓨팅(GPGPU)’이 인공지능(AI/ML) 구현을 위한 고성능 하드웨어 인프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레이브(RAIV)는 AI(ML/DL) 등에서 사용되는 빅데이터를 빠르게 연산처리하는 GPGPU IP다. AI를 비롯한 자율주행이나 IoT, 확장현실(XR) 등 고도의 연산작업이 필요한 개발환경에 최적화 설계됐다는 게 실리콘아츠의 설명이다.

오픈소스 기반의 개방형명령어집합체(ISA)인 리스크-V(RISC-V) 기반으로 설계돼 ARM 등 일반 상용IP 대비 비용효율적으로 제공되는 점, AI 가속에 최적화한 SIMT(Single Instruction Multiple Threads) 아키텍처가 적용돼 이기종 플랫폼간 다양한 형태의 시스템 구성에도 유리하다는 게 사측 설명이다.

이외 다양한 신경망 네트워크를 지원하고 GPU 멀티스레딩으로 애플리케이션을 동시 처리할 수 있도록 최적화된 점도 특징으로 내세웠다.

실리콘아츠는 기존 레이 트레이싱 GPU IP 기반의 3D 그래픽 시장 확대와 함께 레이브 IP 출시로 AI칩 시장에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실리콘아츠는 “AI용 IP 신규시장 진출과 함께 기존 GPU IP 사업영역에서의 시너지도 기대하고 있다”며 “레이 트레이싱 GPU IP, 레이브 IP를 결합한 고성능 칩 개발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